파라과이 - 정금태 선교사

남미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0-08-12 21:25
조회
53
06월 기도편지 2020
20200524_171342.jpg
20200524_171342.jpg (5.83 MB)  Download : 0
1592225115528.jpg
1592225115528.jpg (60.9 KB)  Download : 0
       정금태 이복래 선교사 06월   기도편지 2020                                                                                                                                                               P.O.BOX 2496  Asunción  Paraguay 070-4650-2230  카카오톡 amorpaz10044
TEL:595-21-64-5566, FAX:64-5567 파라과이 595-971-320791  한국 010 3435 5563
기독교 예술유초중고등학교 facebook;colegio cristiano arte
파라과이 장로교 신학대학 facebook;facultapresbiterianadelparaguay
E-mail:jeonggp@hotmail.com www.amorpaz.org  한국본부 02-443-0883 미국본부 1-714-774-9191
파라과이 선교를  위하여 송금하실 분은 KEB우리은행 990-090818-605 정금태(GP사무실서 재정관리)
미국에서 후원하고자 하는 분은  1-714-774-9191 GP미주 본부 문의
*** 혹씨 파라과이 사역을 위하여 선교헌금을 하시는 무명으로 하신 분은  메일이나 카톡으로알려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1.감사 한 일입니다
코로나로19로  인하여 잃은 것도 있지만 얻은 것도 많아서 감사합니다.한두 가지만 적어봅니다
감사할일  1)어렵지만 정기적인 전도활동을 지혜를 주셔서 계속 전도하게 된것
2)회상으로 자리가 잡힐 정도로 예배를 드리게 된 것
3)살아계신 하나님을 알고 전능자, 무소부재자, 우주를 운전하시고 살아계신 하나님을
찬양하는 것이 얼마나 감사한지 알게 된것과
4)공동체가 같이 만나 하나님을 찬양하는 것이 얼마나 귀한 것을 더 깊이 깨닫게 된것과
5)일용할 양식과 날마다의 건강 유지에 대한 깊은 감사를 드리고 있는 일입니다

2.할렐루야 교회와 지교회인  Amorpaz 사랑과 평화교회와 베들레헴교회는 이번 코로나19로 인하여 더 교인들을 사랑하고 전도의 문을 넓히기 위하여 기도중에 가난한  파라과이에 마스크를 착용하라고 해도  하루 벌어 하루 먹고 사는 성도들이 많아서 마스크를 구입하려 해도 한집에 5-6장 10여장을 구입해야 하는 형편이라 마스크 구입 할 돈이  없어 무방비 상태로 있는 성도들에게 와 그 이웃들에게 마스크 속에 4영리 전도지를 넣어서 각종 식품과 빵 통닭을 나누어 주며 심방하며 전도를 하였고 고기가 흔한 나라이지만 고기먹기가 힘든 어린이들에게 꼬치를 만들어 먹이기도 하였는데 성도들도 이웃들도 얼마나 기뻐하시는지 나누어 드리는 우리도 등달아 매우





기뻐하였습니다.사도신경을 강해하여 매주 보내고 각자가 노트를 한권씩 만들어  보내준 사도신경 강해에 나오는 성경 구절을 다 써 오는 운동을 하고 있습니다.성경도 읽고 공부도 하고 사도신경 교리도 가르치게 되었습니다
코로나로 어려움이 많지만 주일 예배는 화상으로 잘 드리는 편이고 주중 가정 심방으로 신앙을 북돋우어 드리고 있습니다.

2.기독교예술 유.초.중.고등학교 개학
학교에 나무가 너무많이 문제가 생겨 큰 나무를 하나 짤랐는데  나무를 짜를려면 시청의 허가도 받아야 하고  한 그루 나무 짜르는데 100$ 이상 소요되는 어려움도 있습니다
3월 11일부터 재택 휴교령을 내려 학생들이 재택 수업을 하고 있기는 하는데 정상적이 수업이 될 수 가 없습니다.
1). 엄마들이 집에서 공부 가르치랴 관리하랴 애들이 2-3명 되는 가정에서는 정말 학교가 얼마나 귀하고 선생님들의 노고가 얼마나 귀하고 감사함을 깨달았다고 학부형들이 누누이 이야기를 합니다.
2). 이곳은 후진 나라여서 컴퓨터를 가지고 있는 가정이 50%도 않되고 그나마 핸드폰으로  숙제를 받고 숙제를 보내오는데 그마저 Smart폰이 없는 뚜껑 전화기나 돈을 충전해 사용하는 사람들은 재택 공부 숙제가 거의 불가능합니다.어떤 집은 애들이 2-3명 되는 가정은  무려 20-24과목을 회상으로 한다는게 보통 힘든 일이 아니지요, 중노동입니다
더더구나 한국이나 미국은 않쓰는 컴퓨터가 얼마나 많은데 이곳에 싣고 와서 한대씩 드리고 싶은 마음이 용솟음 칩니다. ZOOM을 사용하는 분들이 2-30% 수준이라 재택 수업이 정말 어렵고 선생님들도 컴퓨터가 없는 분이 계시니 더욱 난감합니다.
3).학교 운영 문제입니다. 가택 출입을 못하게 하니 학부형들이 학비를 납부 않하므로 3월 월급을 겨우 이것 저것 모아서 지불하였는데, 4월 부터는 강제 통보를 하여 학생들 등록금은 50% 낮추고 선생들 월급을 50% 드리기로 했는데 학부형들이 오히려 등록금을 더 납부 않하여 4.5월 월급땜에 큰 곤욕을 치루었고, 선생들은 50%만 월급 받으니 50% 가치만 재택 수업하겠다고 하며 월급을 더 올려 달라는 앞잡이 노릇하는 선생도 있어서 고민입니 다. 문교부서는 올해는 학교수업이 힘들 것 같다고 하니  12월까지 교사 월급땜에 대책이 않세워지고 하늘만 쳐다 보고 기도만 할 뿐입니다.그렇다고 학교 문을  닫을 수도 없고 않 닫을 수도 없고 …

3.파라과이 장로교 신학대학
신학교도 역시 재택 수업을 하느라 힘겨웁게 교수 월급과 직원들을 관리하고 있습니다
학생들은 25% 등록금을 낮추고 교수들은 30% DC하여 지내고 있습니다.
올해도 계획된 프로그램속에서 13명의 교수들과 50여명의 학생들이 보수주의  복음적인 영성있는 목회자들로 잘 키우고 앞으로 파라과이에 복음의 파수꾼들로 우뚝 서도록 훈육하고 있습니다.가난하여 낮에는 직장 저녁은 신학공부를 하는데 년간 한 학생 장학금이 1000$이 필요합니다.4년이면 4000불 그러면 4년후에 복음적인 목사가 탄생하게 됩니다.장래의 복음적인 목회자 훈육이 시급합니다.

4.막내딸 정다운이와 사위 이경승 전도사 (이한결 .이한별.이한솔)가 선교사 훈련을  잘 받고 신학교 졸업도 마치고 목사안수도 받는일들이 순조롭게 이루어 지도록 기도 부탁합니다.  Corona19 로 발이 묶혀서  지금은 주 파송교회에서 이것 저것 봉사하며 장차 남미권 선교를 주력하는 주파송교회라 교인들 에스파뇰 팀을 두개 만들어 훈련시키며 각종 훈련을 받고 있습니다.

5.앞으로의 기도 제목들
1) 코로나19로 인해 재택 공부를 잘 이겨 내도록
2) 전도와 심방과 신앙성숙이 등한이 되지 않도록
3)우리 6개 교회와  학교 신학교가 이 고난을 주님의 축복속에서 잘 이겨 내도록
임마누엘!  여러 동역자들의 기도가 파라과이 복음 사역에 큰 힘이 됩니다
하나님이 사랑한 파라과이에서 정금태 이복래 선교사 드립니다
전체 47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47
멕시코 - 최재민선교사
관리자 | 2020.08.26 | 추천 0 | 조회 33
관리자 2020.08.26 0 33
46
파라과이 - 정금태 선교사
관리자 | 2020.08.12 | 추천 0 | 조회 53
관리자 2020.08.12 0 53
45
멕시코 - 최재민선교사
관리자 | 2020.08.12 | 추천 0 | 조회 52
관리자 2020.08.12 0 52
44
멕시코 - 최재민선교사
관리자 | 2020.08.12 | 추천 0 | 조회 61
관리자 2020.08.12 0 61
43
멕시코 - 최재민선교사
관리자 | 2020.08.12 | 추천 0 | 조회 60
관리자 2020.08.12 0 60
42
멕시코 - 최재민선교사
관리자 | 2020.08.12 | 추천 0 | 조회 70
관리자 2020.08.12 0 70
41
멕시코 - 최재민선교사
관리자 | 2020.04.24 | 추천 1 | 조회 523
관리자 2020.04.24 1 523
40
파라과이 - 정금태 선교사
관리자 | 2020.03.16 | 추천 0 | 조회 550
관리자 2020.03.16 0 550
39
파라과이 - 정금태 선교사
관리자 | 2020.03.16 | 추천 0 | 조회 969
관리자 2020.03.16 0 969
38
멕시코 - 최재민 선교사
관리자 | 2019.11.08 | 추천 0 | 조회 1461
관리자 2019.11.08 0 1461